각 분야별 의료진분들의 전문칼럼을 만나보세요

미사튼튼병원 언론보도

무리하게 등산하면 '반월상 연골손상' 생길 수 있어...치료법은?

  • 참튼튼병원
  • 22.10.14
  • 816



무릎은 걸을 때마다 굽히고 펴지면서 지면에서 생기는 자극을 완충해준다.
무릎관절에 연골이 없다면 힘이 가해져 금방 관절이 망가질 수 있다.
많은 활동을 하거나 고강도운동을 하게 되면 경골과 대퇴골 관절면 사이에 자리한 반월상 연골손상이 생길 수 있어 방치하면 무릎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진다.

무릎 통증은 원래 노인의 전유물로만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젊은 사람들에게도 운동으로 인한 부상이 늘어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등산이 원인으로 꼽힌다.
국토 대부분이 산으로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전국 곳곳 명산도 많고 남녀노소 등산을 즐기는 것도 트렌드가 됐다.

등산은 지구력과 근력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 운동이지만
오르막과 내리막길이 반복되므로 내려갈 때 무릎에 더 큰 하중을 싣게 된다.
또한 자신의 체력을 생각하지 않고 무리하다가 발을 헛디디거나 넘어질 수 있다.
반월상 연골은 부드러운 조직이기에 작은 충격에도 파열이 될 수 있다.
등산을 하다 외상이나 관절 비틀림으로 인해 생기는 젊은 층이 많으며
중노년층에서는 퇴행성 변화와 생활습관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다.

등산 후 무릎에 통증이 생겼다면 반드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반월상 연골 파열을 방치하고 계속 움직이거나 또 다른 운동을 하다가 스스로 자연 치유가 어려운 연골이 계속 손상될 수 있다.
통증이 심하지 않고 파열 범위가 크지 않다면 약물, 주사, 물리 치료를 통해 염증과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심한 통증을 겪는다면 수술(연골판 봉합술, 절제술, 관절내시경술 등)을 고려해야 한다.

도움말 : 미사튼튼병원 관절센터 김성태 대표원장
게시판 목록
운동하기 좋은 가을철, 너무 무리하다 '십자인대파열' 가능성 높아져
직장인에게 흔한 거북목, 계속 놔두면 ‘목디스크’로 발전할 가능성 높아
허리 통증, 반드시 허리디스크일까?... '척추전방전위증'도 발생 비율 높아
무리하게 등산하면 '반월상 연골손상' 생길 수 있어...치료법은?
가을철 단풍 만끽하려고 등산 갔다가… ‘십자인대파열’ 주의해야
점점 더 늘어나는 척추 질환 환자… 초기엔 수술 않고 증상 개선 가능
허리디스크와 비슷한 척추관협착증, 정확한 진단이 우선
무릎 통증 주요 원인인 '퇴행성관절염'...증상과 치료는?
신체 밸런스 무너뜨리는 척추측만증… 방치 시 허리디스크로 발전
등산초보 '등린이' 무리하면 반월상연골 손상 초래
휴가철에 찾아온 ‘목디스크’… 초기라면 비수술적 치료로 완화 가능
장마철에 더욱 고통스러운 '퇴행성관절염'...증상에 맞는 치료 필요
허리 통증, 정확한 진단 후 원인 찾아야
여름철 무리한 수상 스포츠, ‘십자인대파열’ 유의해야
여름 휴가 후 발생한 허리 통증, 허리디스크가 원인일 수 있어
무릎 통증과 함께 구부리기조차 힘들다면… 슬개골연골연화증 의심해야
등산 무리하게 하다 올 수 있는 ‘반월상연골손상’, 치료 및 예방법은?
정밀검진 선행돼야 척추질환 맞춤치료 가능
무릎 찌릿찌릿한 퇴행성관절염, 상태에 맞는 치료 받아야
어깨와 목, 담 걸린 것 같다면 ‘근막동통증후군’일 수 있어
게시물 검색